의협, ‘대리수술 의혹’ 병원 고발…“무면허 대리수술 고발합니다”
최종수정 2018.11.20 15:51기사입력 2018.11.20 15:5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대리수술 의료인, 의료기관 고발 기자회견에서 고발장 제출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최근 대리수술로 환자를 사망케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 파주의 모 정형외과 의사와 병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장은 20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리수술을 척결하고 의사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환자 사망과 관련된 파주 소재 병원과 관련자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직접 고발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대리수술로 인해 지난 4월 환자 2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의협에 따르면 파주의 모 정형외과에서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척수 수술에 참여했고, 환자 1명이 수술 중 사망했다. 또 다른 사망 환자는 의사면허가 취소된 의사가 수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무자격자와 무면허자에 의한 대리수술이 발생한 데 대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의료법을 위반하고 의사윤리를 저버린 의사 회원과 의료기관에 엄정한 법적 처벌을 요구한다”면서 “의협에 실질적인 자율징계권이 부여되고 독립된 면허관리기구가 설립돼야 한다. 그래야만 대리수술과 같은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는 사안에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