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포츠
조수애, 두산 박용만 장남 박서원과 12월8일 결혼
최종수정 2018.11.20 13:59기사입력 2018.11.20 12:40

조수애 JTBC 아나운서가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와 결혼한다고 알려졌다. / 사진=박서원, 조수애 인스타그램 캡처



조수애 JTBC 아나운서가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와 결혼한다고 알려졌다.


20일 ‘스포츠경향’은 한 업계 관계자가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아나운서가 12월8일 서울시내 모 예식장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두산 광고계열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전무이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조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JTBC에 입사했다. 그는 ‘JTBC 아침&’의 앵커를 맡았고 ‘LPGA 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골프 어택’ 등 각종 예능 및 교양 프로그램 진행을 맡으며 활동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종합]"남성 시민 도와달라" 대림동 여경 논란, '여경 채용' 반대 청원도 올라와
    [종합]"남성 시민 도와달라" 대림동 여경 논란, '여경
  2. 오정연, 유재석에 "내가 떨어져서 나경은 만날 수 있었다"
    오정연, 유재석에 "내가 떨어져서 나경은 만날 수 있
  3. 광주서 수모 겪은 한국당 "씁쓸하다…광주 민심 이해"
    광주서 수모 겪은 한국당 "씁쓸하다…광주 민심 이해"
  4. 현직 경찰관, 변기 밟고 옆칸 여성 몰래 훔쳐보다 체포
    현직 경찰관, 변기 밟고 옆칸 여성 몰래 훔쳐보다 체
  5.  [포토]오승록 노원구청장, 제12회 노원구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 참석
    오승록 노원구청장, 제12회 노원구 세계인의 날 기념
  6. 쿠쿠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10S, 1인 가구서 인기"
    쿠쿠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10S, 1인 가구서 인기"
  7. [포토]강남구 ‘안녕하세요 내가먼저’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개최
    강남구 ‘안녕하세요 내가먼저’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8. [포토]'성년 되는 날’…열아홉, 우리를 뽐내자!
    '성년 되는 날’…열아홉, 우리를 뽐내자!
  9. 김자영2 "18번홀 버디 역전쇼"…김지현 '동명이인' 4강 대결 성사
    김자영2 "18번홀 버디 역전쇼"…김지현 '동명이인' 4
  10. 광양서 아파트 축대 붕괴…주차된 차량 3대 파손
    광양서 아파트 축대 붕괴…주차된 차량 3대 파손
  11. [포토]“당신과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당신과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12. 中화웨이 CEO "美반도체 없어도 괜찮아…매출영향 미미"
    中화웨이 CEO "美반도체 없어도 괜찮아…매출영향 미
  13. [포토]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어린이집 가족체험 대축제 참석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어린이집 가족체험 대축제 참석
  14. 박영선 "개성공단 방북승인 환영…희망 이뤄지기 시작"
    박영선 "개성공단 방북승인 환영…희망 이뤄지기 시작
  15. "북한, 주택 사유화 실행…'우리 식' 개혁 지속"
    "북한, 주택 사유화 실행…'우리 식' 개혁 지속"
  16. 이수민과 함정우 공동선두…김찬 3위
    이수민과 함정우 공동선두…김찬 3위
  17. 민경욱 "김정은과도 악수한 김정숙 여사, 황교안은 왜 지나쳤나"
    민경욱 "김정은과도 악수한 김정숙 여사, 황교안은 왜
  18. '면허 정지 수준' 운전대 잡은 현직 경찰 간부…도주 뒤 결국 자수
    '면허 정지 수준' 운전대 잡은 현직 경찰 간부…도주
  19. [현대상선 블레싱호 승선記②]심화되는 환경규제…미래전략의 핵심 '스크러버'
    [현대상선 블레싱호 승선記②]심화되는 환경규제…미
  20. 속옷에 숨겨 마약 배송한 30대 여성들…항소심서 감형
    속옷에 숨겨 마약 배송한 30대 여성들…항소심서 감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