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감옥보내라”던 트럼프, 딸 이방카 ‘이메일 스캔들’에는?
최종수정 2018.11.20 14:47기사입력 2018.11.20 10:11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가 지난해 백악관 서버가 아닌 개인 계정으로 수백통의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공무를 본 사실이 확인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아킬레스건이 됐던 이른바 ‘이메일 스캔들’과 유사하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클린턴을 감옥으로 보내야한다(Lock her up)”고 맹공격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자들이 이방카의 이메일 스캔들에는 '내로남불'식 행보를 보일 것인지 눈길이 쏠린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방카 트럼프가 지난해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해 보좌관, 내각관리, 어시스턴트 등에게 수백통의 업무 이메일을 보냈고, 이 가운데 많은 수가 규정을 어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백악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방카는 남편인 재러드 쿠슈너와도 개인 이메일을 통해 백악관 공무에 대해 논의하거나 관련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은 이 같은 사실이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측의 역공카드가 됐던 이메일 스캔들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깜짝 놀라며 불안해하고 있다고 WP는 분위기를 전했다. 당시 트럼프 후보는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국무장관 재임시절 국무부 이메일계정이 아닌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신뢰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깎아내리며 ‘부정직한 힐러리(Crooked Hillary)’라는 별명을 붙였었다.

특히 일부 보좌관들은 이방카 트럼프가 사용한 개인 이메일 건수가 생각보다 더 많다는 점에 놀라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이들은 이방카의 답변에도 깜짝 놀라워했다”며 “이방카가 세부적인 규칙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메일 스캔들이 터졌을 당시 “잘 모른다”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발언과 비슷하다.
다만 이방카측은 보안이 취약한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해당 메일 내에 기밀정보가 포함되지 않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방카측 대변인인 피터 미리자니안은 “몇달 전 이방카는 공무관련 이메일을 모두 다른 백악관 기록과 함께 영구히 보관될 수 있도록 접수했다”며 “집이나 사무실에 사설계정을 만들지 않았고, 기밀정보가 포함되지 않았고, 이메일이 삭제되지도 않았다”며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가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해 공무를 봐선 안된다는 규정을 잘 몰랐다는 점은 명백한 위선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잇따른다. 민간 정부감시기구인 아메리칸 오버사이트의 오스틴 에버스 사무총장은 “트럼프 행정부에 합류한 모든 이들은 분명 개인 이메일 사용에 대해 더 경계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