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사전계약 첫날 2774대 달성…"확 바뀐 디자인·첨단 기술 비결"(종합)
최종수정 2018.11.14 10:23기사입력 2018.11.13 14:33
27일 출시 예정 제네시스 G90, 사전계약 하루만에 2774대
제네시스 정체성 확보한 디자인에 첨단 사양 적용
사전계약 기간 내 계약 시 내년 출고분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 보장 혜택

제네시스 G90 티저 이미지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G90이 사전계약 첫날 3000대에 가까운 계약대수를 올리며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신차가 아닌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디자인이 크게 바뀌었고 첨단 기술까지 대거 탑재돼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G90이 지난 12일 사전계약 개시 하루만에 2774대가 계약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올해 1~10월까지 국산 초대형 차급의 월평균 판매대수인 1638대의 약 1.7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전 모델인 EQ900의 올해 누적 판매량(6688대)의 40%를 뛰어넘는 수치이기도 하다.
제네시스 측은 G90의 인기비결로 신차급으로 진화한 디자인과 강화된 첨단 사양을 꼽았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혁신적으로 진화한 G90만의 디자인은 물론 최고급 플래그십에 걸맞는 차별화된 편의성, 안전성, 주행 성능 등이 고객의 기대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G90의 디자인에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확고히 할 수 있는 디테일이 추가됐다. 먼저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디테일인 '지-매트릭스(G-Matrix)'가 전면부 크레스트 그릴, 헤드·리어 램프 등 외관 전반에 반영됐다. 지-매트릭스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얻은 제네시스 고유의 패턴이다. 여기에 향후 제네시스의 독창적인 시그니처가 될 쿼드램프도 처음 적용됐다.

아울러 신형 G90 출시를 계기로 새롭게 변경된 차명 G90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이라는 설명이다. 제네시스는 이번 부분변경 모델의 차명을 해외 시장과 동일한 G90로 바꿨다. 이로써 중형 G70, 대형 G80, 초대형 G90로 이어지는 제네시스의 일원화된 차명 체계를 완성해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공고히 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헤드램프 정도만 보일 정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음에도 고객들께서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셨다”며 “제네시스 디자인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기존 EQ900이 에쿠스의 연장선에 있었다면 G90은 훨씬 젊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출시에 앞서 지난 8일 진행된 미디어 행사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 연말과 연초에 법인 판매가 대거 몰리는 만큼 당분간 G90의 돌풍은 계속될 것이란 기대감도 커지는 모습이다.

이번 G90에는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도 적용됐다. G90는 내비게이션맵과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국산차 최초로 적용했다. 또한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는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차량 운행 습관을 분석, 운전자 맞춤형 차량 관리 가이드를 제공한다.

또한 ▲차로유지보조(LF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안전하차보조(SEA) 등 최첨단 안전기술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점도 특징이다.

특히 G90가 사전계약에 돌입한 직후 높은 실적을 기록한 데는 지난 9일부터 서울, 인천, 대구, 부산에서 운영하고 있는 프라이빗 쇼룸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프라이빗 쇼룸은 출시 이전 G90를 먼저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전문적인 설명을 통해 G90를 상세히 체험할 수 있다. 프라이빗 쇼룸은 오는 25일까지 운영된다.

G90 가격은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 1억1878만원부터다. 사전계약은 지난 12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사전계약 기간 내 G90 계약 및 요청 고객에게는 내년도 출고 시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보장하는 혜택도 제공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에 보여주신 고객들의 관심과 기대에 감사드린다”며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G90의 출시를 계기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내수 및 글로벌 시장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