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또 갈등…"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8.11.08 22:30기사입력 2018.11.08 22:30
김종민과 황미나가 100일 연애 계약 종료를 앞두고 또 한 번 위기를 맞이한다. / 사진=TV조선 제공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연애의 맛’ 김종민과 황미나가 100일 연애 계약 종료를 앞두고 또 한 번 위기를 맞이한다.

8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 8회에서는 100일 계약 연애의 끝자락에 선 김종민 황미나 커플이 다시 한 번 갈등을 겪는다.

황미나와의 여행 후 마음이 복잡했던 김종민은 20년 지기 절친이자 낚시 메이트인 천명훈과 낚시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종민은 천명훈에게 방송 후 현실과 프로그램 사이에서 겪는 혼란을 털어놓으면서도, 황미나가 최근 자신의 머릿속을 온통 채우고 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반해 김종민에 대한 마음이 커져 버린 황미나는 친구에게 속상했던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던 끝에, 결국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아”라며 혼자 결론을 내버렸다. 그러나 실제로 김종민은 황미나에 대한 감정이 싹트고 있지만, 공개 연애로 인해 황미나가 짊어질 꼬리표가 걱정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어색해진 분위기를 대화로 풀어내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솔직한 대화로 두 사람 사이에 다시 훈훈한 기운이 감돌던 순간, 황미나가 “100일 계약이 끝났으니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냐”라고 질문을 던지자, 김종민이 예상치 못한 답을 남긴 채 서둘려 자리를 뜨려는 모습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제작진은 “빠른 연애의 시작으로 설렘 지수를 더욱 높였던 종미나 커플이 지난주에 이어 또다시 고비를 맞는다”며 “표현이 서툰 남자와 표현하길 바라는 여자, 말하지 않으면 모르는 연인들의 흔한 ‘현실 오해’를 겪고 있는 두 사람이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TV조선 '연애의 맛' 8회는 이날 밤 11시 방송된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