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 지시다, 단기 일자리 빨리 만들라' 조선일보 보도에 靑 "정부 의무"(종합)
최종수정 2018.10.12 15:21기사입력 2018.10.12 11:1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부애리 기자] 청와대는 12일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등에 단기 일자리를 빨리 만들라고 청와대가 압박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정부의 의무’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보도와 관련해 “정부로서는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해야 될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사람이라고 하는 것은 현재 고용 시장에서 밀려나는 사람을 의미한다”며 “지금 공공기관 중에서 채용 여력이 있고 업무상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그런 곳에서 예산 문제 때문에, 못했던 부분들, 못했던 일자리 창출을 시급히 찾아보자고 해서 청와대가 기재부, 고용부 등과 함께 협의하고 공동 작업을 하면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 비판적인 시각으로 일부 언론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지금 우리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주력하고 있고 대통령이 일자리 상황판까지 만들면서 하고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가 부진하다고 가장 비판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정부가 성심성의를 다하고 있다, 또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 눈으로 봤을 때 정부 정책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고 저희들은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 수석실이 청와대에 있다”며 “정부 부처가 일자리 행정을 펼칠 때 청와대와 협의하고, 일자리 수석이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부처 행정에 논의하고, 관리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일을 하라고 일자리 수석실을 청와대에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은 물론 각 부처, 외청까지 압박해 적어도 3만개 안팎의 단기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일자리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 기사에서 기재부가 공공기관 인사 담당자들을 불러 "(청와대가) 단기 일자리 조사를 지시했다"거나 "체험형 인턴 추가 채용 계획을 적극 제출해 달라"며 압박한 사실이 '본지 취재 결과'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