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금융
마이너스 면했지만 고용절벽 지속…9월 취업자 4만5000명↑
최종수정 2018.10.12 09:09기사입력 2018.10.12 08:18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4만5000명을 기록했다. ‘마이너스 고용’은 면했지만 고용절벽은 계속 이어졌다.


통계청의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만5000명 증가했다.


당초 우려됐던 마이너스 고용은 면했지만, 지난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명 안팎의 취업자 수가 유지되며 고용절벽이 3분기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빈현준 통계청 과장은 “제조업 감소폭이 다소 둔화됐고, 8월에 일시적이지만 폭염이 있었는데 9월에 수그러들면서 취업자 수에 영향을 줬다”며 “그러나 4만5000명 증가폭은 올해 들어서 3번째로 증가폭이 낮은 수준으로, 여전히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5~64세 고용률은 66.8%로 전년 동월대비 0.1%포인트 하락,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20대에서는 고용률이 상승했으나 경제의 허리인 30대부터 50대까지는 하락했다.


실업률도 전년 동월대비 0.3%포인트 상승한 3.6%를 기록했다. 9월 기준으로는 2005년 이후 가장 높다. 30대와 40대, 60세 이상의 실업률이 상승하며 전체 실업률을 끌어올렸다. 실업자 역시 20대에서 줄었으나 30대와 40대, 60세 이상에서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3만3000명), 정보통신업(7만3000명), 농림어업(5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으나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및 임대서비스업에서 13만명, 도매 및 소매업에서 10만명,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8만6000명이 감소했다.
경기 영향을 크게 받는 사업시설관리와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에서 일자리가 크게 줄어든 반면, 재정이 투입되는 공공행정(2만9000명)과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가 증가한 것이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33만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가 19만명, 일용근로자가 2만4000명 각각 줄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3만4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1만1000명 증가했으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1만7000명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의 일자리는 줄어드는 대신, 고령자들이 그 자리를 채우는 추세가 뚜렷했다. 15~64세 취업자가 10만5000명 줄어드는 가운데, 65세 이상 취업자는 15만 증가했다. 빈 과장은 “15~64세 취업자 수는 인구 자체가 감소하면서 3월부터 마이너스를 기록하기 시작했다”며 “고령화로 인해 65세 이상 인구가 늘고 있고, 과거보다 노동시장 진출 욕구도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2.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3.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4.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5.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비공개 전환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6.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원 수 늘어난다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
  7.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8.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종합)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
  9.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포토]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12.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13.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팔았다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14.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5.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만 입증에 난항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
  16.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17.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의심"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18.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펜하겐과 비슷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
  19.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
  20.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