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만 진상? 한국인도 日대마도서 진상 관광객

인구 3만여명 섬마을에 연간 74만명 방문…쓰레기 투기·고성방가 추태

최종수정 2018.10.11 14:04기사입력 2018.10.11 12:38
일본 대마도의 한 식당 문에 'NO KOREA' 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중국인들이 제주도 등에서 아무 데서나 침 뱉고 담배 피우는 등 추태를 부리면 한국인들이 불쾌하게 느끼잖아요, 똑같습니다. 한국인들이 피우는 진상이 다반사로 일어나 주민들 피로가 쌓여 갑니다.” 일본 대마도 현지 관계자의 말이다.

일부 ‘추한 한국인(Ugly Korean·어글리 코리안)’이 아직도 외국에서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탓에 국가이미지가 훼손되고 있다. 특히 최근 한국인 관광객이 급증한 대마도의 경우 쓰레기 무단투기와 도로 점령, 심지어 야간 고성방가까지 현지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지난 8일 오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 등산복 차림의 단체 관광객, 캐리어를 끌고 온 젊은 커플 등 한국인들로 바글바글했다.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11시 30분까지 4시간여 동안 승객 200∼400명을 싣고 쾌속선 6대가 대마도로 향했다. 인구 3만4000여명에 불과한 섬마을에 하루에도 수천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들이닥치고 있는 셈이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에서 배를 타고 대마도를 오간 승객은 지난해 74만여명을 기록해 2014년(38만7000여명)보다 90% 이상 증가했다. 올해도 지난 8월 말 기준 54만5000명에 이르러 연말까지 8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마도는 부산에서 배로 한 시간 정도면 도착할 정도로 지리적으로 가깝고 엔저로 비교적 싼 값에 맛집탐방이나 낚시 관광이 가능해 유명세를 타고 있다.
관광객이 늘면서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마도 현지 관계자는 “길거리에 쓰레기를 함부로 버린다든지 차도로 줄지어 걸어 차량 통행을 방해한다는 민원이 많다”며 “낚시하러 온 관광객들과 어민 간 갈등도 빚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식당에서 한국인 손님끼리 싸우거나 음식값을 내지 않고 도망하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일본 대마도의 한 식당에 한국인 손님을 거부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식당들은 ‘진상’ 손님 거부에 나섰다. 실제 지난 8∼9일 대마도 주요 관광지에 가보니 한국인 출입금지 안내문을 붙여 놓은 식당들이 여럿 보였다. 한 식당은 ‘NO KOREA’라고 써 붙여 놓았고, 다른 식당은 ‘저희들은 일본어 밖에 할 줄 모릅니다. 한국인 손님들께서는 출입을 삼가주세요’라는 다소 정중한 표현으로 한국인을 거부했다. 현지 관계자는 “한국인들이 소란을 피워 고생을 해본 식당들이 이런 사인을 붙여놓는다”며 “식당은 개인 사업이기 때문에 손님 안 받겠다고 하면 막을 방법은 없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