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동영상 여자 수사관만 보세요”…경찰 “사건 전담팀에서 수사”
최종수정 2018.10.11 08:14기사입력 2018.10.10 16:07
구하라(27)씨의 남자친구 최종범(27)씨가 지난달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 씨가 전 남자친구 최종범(27) 씨로부터 ‘성관계 영상’을 빌미로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 해당 영상 수사는 반드시 여경이 해달라는 주장이 나왔다. 해당 영상이 일반적인 영상이 아니라는 것이 이유다.

지난 8일 한 커뮤니티에는 ‘구하라 동영상은 여자 수사관만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본문에서 “증거자료라며 수사관들 돌려보는 건 괜찮은 건가, 여자수사관들과 여자 판사분만 증거자료로 보고 삭제되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여러 의견이 개진되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여경만 수사하기를 원하는 측에서는 “여자 쪽에서 수치심을 강하게 느꼈고 남자는 그걸 협박용으로 썼으니까 피해자 쪽 성별 수사관들이 보는 게 맞는 거 아니냐?”라는 주장과 반대로 “수사관을 왜 남녀로 나눠야 해? 수사관은 정말 직업의 하나인데….”라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관련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10일 오후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해당 영상 수사를 포함해 이 사건에 대해 여자 경찰만 투입해 수사하지 않는다”면서도 “(일부에서)우려하는 사안 때문에 해당 사건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일 강남서는 이 사건에 대해 형사과는 물론, 여성청소년과 여청수사팀, 지능범죄수사과 산하 사이버 수사팀이 합류한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밝히면서 “기존 사건에 동영상 문제가 추가되면서 젠더 감수성을 고려, 사실 관계에 기초한 수사를 위해 전담팀을 발족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앞서 지난 2일 최 씨의 주거지와 차량, 직장 등을 압수수색한 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다. 관련해 경찰은 1차 분석 결과 해당 영상이 제 3자에게 유포되지 않은 것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최 씨를 재소환해 조사를 이어나갈 방침으로 알려졌다. 또 수사에 필요할 경우 두사람의 동의를 얻어 대질신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씨 측은 영상 촬영은 구 씨가 주도적으로 했으며 또 협박 의사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지난 5일 최 씨 변호인 측은 촬영 이유에 대해서 “구 씨가 ‘추억을 간직하고 싶다’는 취지로 얘기해 찍었다고 밝혔으며, 영상 80% 이상을 구 씨가 주도적으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 씨는 9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문제가 된 영상을) 내가 원해서 찍은 것도 아니”라며 “굳이 둘의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갖고 있을 필요가 없어서 정리하는 입장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이어 이 영상을 한 매체에 제보하려 했던 것과 관련해 “감정이 격해져서 말만 한 것 뿐이다”라며 “이 친구(구하라)가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어서 제보하려고 했지만 이성을 놓지는 않고(제보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4일 구 씨 측은 최 씨가 자신에게 성관계 영상을 가지고 협박했다고 주장하며 강요·협박·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범죄를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10일 오후 기준 223,915명이 이 청원에 동의한 상태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