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고 교사가 학생 성추행…'안마' 강요

경찰, 기소 의견 검찰 송치…가해 교사 혐의 부인

최종수정 2018.09.23 13:16기사입력 2018.09.23 12:56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수년간 강제추행을 한 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여고 교사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국어 교사이자 교내 교지편집부 지도를 맡았던 A씨는 여러 차례 학생들에게 "피곤해 보이니까 안마를 해 주겠다"며 교복 안으로 손을 집어넣어 신체를 만지고 등을 쓰다듬으며 속옷을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학생들의 외모와 몸매 등에 대해 성희롱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한 졸업생이 A씨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봤다며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하면서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후 A씨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이 학교 졸업생과 재학생 등의 폭로가 이어졌다.

다수 피해자는 A씨가 마음에 드는 여학생을 수시로 불러내 안마를 하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또 피해 학생들이 지난 1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고 스쿨미투’ 계정을 만들면서 퍼졌다.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5월 직위해제됐으며 서울시교육청은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A씨에 대한 처분을 결정할 방침이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