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한국당, 반(反) 김정은·문재인 ‘빅텐트’…바른미래당·대한애국당과 손 잡아야"
최종수정 2018.09.23 09:44기사입력 2018.09.23 09:4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22일 “자유한국당이 지금 해야 할 일은 반(反) 김정은·문재인 빅텐트를 치고, 바른미래당·대한애국당과 손을 잡고 나라를 살리는 투쟁에 앞장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태극기세력과 자유민주주의 애국세력이 모두 단결해 김정은의 핵 폐기에 집중하며, 민생경제를 망치고 있는 문 정부와 앞장서서 싸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당협위원장 전원사퇴 결정에 대해 “비상상황에는 당협위원장 전원을 일괄 사퇴시킬 수 있다는 규정이 우리당 어디에 있느냐“며 “아무리 비상상황이라도 당헌·당규를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간 제약 때문에 당무감사 공고도 없이 일괄 사퇴 조치할 수 있다는 규정이 어디에 있느냐“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당이 지금처럼 어려움에 빠지게 된 근본 이유는 바로 무소신·무비판·몰상식·비민주적 정당운영 때문”이라며 “대통령의 눈치만 살피는 무소신, 대표의 공천권이 무서워 맹종하는 무비판, 국민의 일반적 눈높이에 미달하는 몰상식 때문에 이런 난관에 빠진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비민주적 폭거를 자행하면서, 새로운 질서와 관행을 만들어간다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