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엉덩이에 자꾸 끼는 건가?
최종수정 2018.09.14 10:34기사입력 2018.09.14 10:34
사진=서리나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피트니스 선수 겸 모델 서리나의 일상 사진이 화제다.

최근 서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어서 눈이 안떠져여...헤헤 이쁘게 봐줘요. 소소하게 소소하게 지나갈랬는데 제 이름으로나올 제품사전촬영으로 급하게 동네 지인들이랑 생일파티 했어요. 생일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라는 짧은 글과 함께 녹색 수영복을 입고 남다른 몸매를 뽐내는 사진을 올렸다. 수영복의 엉덩이쪽 라인을 당기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서리나는 '2016 김준호 클래식' 비키니부문에 출전해 다른 선수들과 달리 깨끗한 우윳빛 피부에 매끈한 몸매를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이 대회에서 서리나는 비키니부문 3위를 차지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