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 손에서 미끄러지면 76만원
최종수정 2018.09.14 18:28기사입력 2018.09.14 07:55
기타 손상 수리비용 75만9000원
액정만 파손 시에도 41만5000원
외신 "크기도 가격도 수리비도 최고"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역대 최대 사이즈의 아이폰이 출시됐고, 액정 수리비도 역대 최고를 찍었다. 6.5인치 아이폰XS맥스의 액정 수비리가 41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329달러(약 37만원)로 책정된 미국의 경우보다 더 높다.

14일 애플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2일 공개한 아이폰 시리즈의 액정 수리비를 아이폰XS맥스 41만5000원, 아이폰XS 35만5000원으로 공시했다.
국내 출고가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아이폰XS의 미국 판매가는 999달러(약 113만원), MX맥스 1099달러(약 124만원)부터 시작한다. 세금·환율 등을 영향으로 더 국내에서 더 비싼 가격에 출시된다는 점을 고려해도, 휴대폰을 실수로 세 번 떨어뜨리면 아이폰XS 하나쯤은 살 수 있는 셈이다.

이전 모델인 아이폰X의 액정 수리비는 35만5000원, 아이폰8과 아이폰7은 18만9000원이다.

기타 손상 수리비는 아이폰XS맥스의 경우 75만9000원에 달한다. 디스플레이 외에 다른 내부 부품의 손상이 있는 경우를 말한다. 어지간한 중가 스마트폰은 구매할 수 있는 비용이다. 아이폰XS의 기타 손상 수리비는 69만5000원이다.

국내 아이폰 수리비


애플코리아는 "아이폰 문제가 사고나 남용으로 인한 심각한 손상 때문에 발생한 경우엔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아이폰XS 수리비는 미국에 비해 높게 책정됐다. 애플은 미국에서 아이폰XS맥스의 수리비를 329달러, 아이폰XS는 279달러라 공시했다.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13일(현지시간) "아이폰X의 액정 수리비도 279달러로 적지 않은 가격이었지만, 아이폰XS맥스는 329달러로 책정되면서 액정수리비용 최고봉을 찍었다"고 말했다.

미국 아이폰 수리비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