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사이트에 음란 게시물 유포자 10여명 체포…모델 200여명 피해
최종수정 2018.08.10 11:22기사입력 2018.08.10 11:17
사진=연합뉴스


200여 명이 넘는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을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 게시한 유포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10일 인천지방경찰청은 음란물 사이트 내 '출사 제보'라는 게시판에서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을 주고받은 10명을 음란물 유포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이 입수한 노출 사진 용량은 3테라바이트(TB)정도로 피해 여성 200여 명의 이름이 적힌 엑셀 파일도 입수했다. 사이트에는 유명 유튜버의 사진도 게재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게시판을 통해 노출 사진을 주고받은 IP주소 20여 개를 추적해 음란물 유포 혐의로 붙잡았다. 유포자들은 일반 회사원이 대다수였고 미성년자인 고3학생들도 포함됐다.
유포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다른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사진을 적발된 사이트에 올린 것 뿐"라며 촬영한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사진 속 모델의 노출 정도가 심각하고 피해자 규모가 방대한 점으로 미뤄 이른바 '비공개 촬영회'를 통한 범행일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게시판을 통해 노출 사진을 주고받은 IP주소 20여 개 등을 추적하는 한편 이 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