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단독]보건산업진흥원, '朴 의료한류 기지' 지분 매각
최종수정 2018.07.12 06:57기사입력 2018.07.11 10:30

-매년 10억원 혈세 쏟아붓는데도 성과 없어…이사회서 '코리아메디컬홀딩스' 지분 매각안 의결


단독[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박근혜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의료 한류'의 기지인 코리아메디컬홀딩스(KMH) 지분을 판다. 매년 10억원의 혈세를 쏟아붓고도 변변한 실적을 내지 못하자 결국 철수 수순을 밟는 것이다.


11일 복지부 등에 따르면 최근 보건산업진흥원은 이사회를 열고 진흥원이 보유한 KMH 지분을 일부 또는 전부 매각하는 안을 의결했다. 지난해 말 기준 진흥원이 보유한 KMH의 지분은 62.75%다.


진흥원은 현재 외부 자문을 받아가며 지분 매각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진흥원 관계자는 "KMH가 의료 수출 전문기구라는 목적성은 있지만 계속 국고 보조로 회사를 운영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진흥원이 KMH의 지분을 사들여서 공공성을 확보했지만 성과가 너무 안 나왔고 앞으로도 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KMH는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의료 수출을 돕기 위해 설립한 민관 합작 형태의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지원 전문회사다. 보건의료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려면 의료 수출 전문기구를 육성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당시 진흥원과 한국산업은행, 한국의료수출협회, 6개 의료기관이 공동 출자했다.


그러나 이렇다 할 성과가 나지 않는 데다 민간 지분 참여에 따른 공공성 시비까지 불거졌다. 당시 복지부는 결국 경영 정상화를 위한 특단의 조치로 공공화 카드를 꺼내들며 KMH를 적극 변호했다. 영국, 일본이 공공기관 형태의 의료진출 전문기관을 설립해 의료 수출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이유도 들었다. 2015년 진흥원이 민간 주주 지분 일부를 인수, 진흥원과 산은 등 공공기관이 전체의 70.2%를 확보해 공공화 요건을 갖췄다.


공공화라는 심폐소생술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지난해 KMH의 매출액은 8억4900여만원, 당기순손실 5800여만원에 불과했다. KMH가 '돈 먹는 하마'라는 비판이 자연스레 나왔다. 실제로 지난 5년간 복지부는 연간 10억~11억원의 민간경상보조금을 KMH에 지원했다. 진흥원(4억7600만원)과 산은(1억5000만원)의 출자금까지 더하면 총 60억6600만원이 KMH에 투입된 것이다.


올해부터 복지부 보조금도 끊기면서 KMH의 사정은 더욱 나빠졌다. 복지부 관계자는 "그동안 실적이 없는데 예산을 지원한다는 비판이 많아서 올해부터는 예산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서울대 신입생 절반은 일반고 출신…합격하고도 등록포기 100명 넘어
    서울대 신입생 절반은 일반고 출신…합격하고도 등록
  2. 청주 노래방 비상구 문밖 3m 아래 5명 추락…2명 의식 없어
    청주 노래방 비상구 문밖 3m 아래 5명 추락…2명 의식
  3. 트럼프 깜짝 제재철회…김정은 4월초 중대발표 가능성
    트럼프 깜짝 제재철회…김정은 4월초 중대발표 가능성
  4. 홍준표 “北, 연락사무소서 철수…짝사랑하는 文정권 측은”
    홍준표 “北, 연락사무소서 철수…짝사랑하는 文정권
  5. 귀신이 나타난다는 동숭아트센터 속을 확인하고 싶다면…
    귀신이 나타난다는 동숭아트센터 속을 확인하고 싶다
  6.  ‘주말 꽃구경, 나는 여수로 간다’…영취산 진달래 축제
    ‘주말 꽃구경, 나는 여수로 간다’…영취산 진달래
  7. ‘추적 60분’ 부실시공 아파트 실태 공개…‘창문 잠금장치 불량·나사못 누락’
    ‘추적 60분’ 부실시공 아파트 실태 공개…‘창문 잠
  8. 배우 박한별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윤모 총경·남편과 골프 함께
    배우 박한별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윤모 총경·남편
  9. 이재명, 재판에 동생 증인 세운것 '자책'…"검찰 사과한마디 했으면"
    이재명, 재판에 동생 증인 세운것 '자책'…"검찰 사과
  10. 임성재 3위 도약…'넘버 1' 존슨은?
    임성재 3위 도약…'넘버 1' 존슨은?
  11. 넷플릭스, 6월 '에반게리온' 26부작 공개
    넷플릭스, 6월 '에반게리온' 26부작 공개
  12.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가"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
  13. '캡틴 마블' 500만 관객 돌파…전 세계 수익 9억달러 눈앞
    '캡틴 마블' 500만 관객 돌파…전 세계 수익 9억달러
  14. 北 연락소 철수에 허 찔린 트럼프?…"추가 제재 철회"
    北 연락소 철수에 허 찔린 트럼프?…"추가 제재 철회"
  15. “새내기 소개자료 성희롱 아냐 ” 서울교대 남학생들, 해명나서
    “새내기 소개자료 성희롱 아냐 ” 서울교대 남학생들
  16. 모델 한혜진, 결별 후 첫 SNS 근황 공개
    모델 한혜진, 결별 후 첫 SNS 근황 공개
  17. 경기도 김포서 빗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7대 차량과 충돌
    경기도 김포서 빗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7대 차량과
  18.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확보 불발…경찰, 사흘째 성형외과 현장 조사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확보 불발…경찰, 사흘째
  19. 혼인건수·출산율·생산가능인구 동반감소…인구절벽 현실화하나
    혼인건수·출산율·생산가능인구 동반감소…인구절벽
  20. 디딤ㆍ교촌 등 외식ㆍ식품기업, 사업 다각화로 경쟁력 강화 나선다
    디딤ㆍ교촌 등 외식ㆍ식품기업, 사업 다각화로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