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병원에 입원 치료중
최종수정 2018.05.17 14:16기사입력 2018.05.17 10:42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17일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 및 LG 계열사 관계자에 따르면 구 회장은 이번주 모 병원에 입원해 현재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 계열사 관계자는 "이번주 오너 일가와 관련된 내부 행사들이 모두 취소된 상황"이라며 "지난해 수술을 받은 구본무 회장의 건강상태가 최근 악화돼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올해 초부터 건강 악화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고 있는 구 회장은 건강 악화 이후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에게 그룹 경영을 맡기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LG는 이사회를 열고 구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상무)의 그룹 지주사 등기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중이다. 때문에 재계는 구 회장의 병세가 예상보다 심각하고 이로 인해 LG그룹이 4세 경영 승계를 본격화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하고 있다.

LG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 병원에 입원한 것은 맞지만 건강상태에 대해선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