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탈북민 30여명 석방돼 강제북송 면해”

“중국, 국제사회 비난 우려해 석방”…한국 정부 아닌 국제인권단체와 언론 역할 커

최종수정 2018.04.17 09:02기사입력 2018.04.17 08:01
탈북자 문제를 다룬 다큐영화 ‘길 위의 날들(감독 이세영)’ 가운데 한 장면(사진=감성시대 이엔엠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강제 북송될 위기에 놓였던 중국 내 탈북민 약 30명이 최근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한 탈북민과 익명을 요구한 한 북한 인권단체를 인용해 이렇게 전하며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비난을 우려해 석방시켰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가 나서 중국에 풀어달라고 해서 풀어준 게 아니라는 것이다. 중국은 북중 관계를 우려해 이에 대해 공개하지 않고 조용히 넘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5~28일 중국을 방문하면서 강화된 검문ㆍ검색 과정에서 탈북민이 대거 체포됐다. 그러나 중국이 탈북민들을 석방하게 된 데는 휴먼라이츠워치(HRW) 같은 국제인권단체와 언론의 역할이 컸다.

익명을 요구한 그 북한 인권단체도 지난 11일 페이스북에서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탈북민 30여명이 석방됐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탈북민 가족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직접 국제인권단체와 언론에 적극 알린 결과 이들이 석방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사실이라면 긍정적인 소식"이라면서 "중국이 앞으로도 탈북민을 보호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1982년 난민지위협약에, 1988년 고문방지협약에 가입했다. 하지만 국제사회로부터 탈북자 강제 북송 등 협약을 위반하고 있다고 비판 받아왔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