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중국서 탈북민 30여명 석방돼 강제북송 면해”
최종수정 2018.04.17 09:02기사입력 2018.04.17 08:01

“중국, 국제사회 비난 우려해 석방”…한국 정부 아닌 국제인권단체와 언론 역할 커

탈북자 문제를 다룬 다큐영화 ‘길 위의 날들(감독 이세영)’ 가운데 한 장면(사진=감성시대 이엔엠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강제 북송될 위기에 놓였던 중국 내 탈북민 약 30명이 최근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한 탈북민과 익명을 요구한 한 북한 인권단체를 인용해 이렇게 전하며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비난을 우려해 석방시켰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가 나서 중국에 풀어달라고 해서 풀어준 게 아니라는 것이다. 중국은 북중 관계를 우려해 이에 대해 공개하지 않고 조용히 넘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5~28일 중국을 방문하면서 강화된 검문ㆍ검색 과정에서 탈북민이 대거 체포됐다. 그러나 중국이 탈북민들을 석방하게 된 데는 휴먼라이츠워치(HRW) 같은 국제인권단체와 언론의 역할이 컸다.


익명을 요구한 그 북한 인권단체도 지난 11일 페이스북에서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탈북민 30여명이 석방됐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탈북민 가족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직접 국제인권단체와 언론에 적극 알린 결과 이들이 석방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사실이라면 긍정적인 소식"이라면서 "중국이 앞으로도 탈북민을 보호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1982년 난민지위협약에, 1988년 고문방지협약에 가입했다. 하지만 국제사회로부터 탈북자 강제 북송 등 협약을 위반하고 있다고 비판 받아왔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은 측 "2차 가해"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
  2.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렇게 놀았다"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
  3.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은?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
  4.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세 의혹엔 "조사중"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
  5.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약 예고?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
  6.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돌연 폐쇄'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
  7.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경찰 현장조사에…병원 측 "자료 제출 어렵다"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경찰 현장조사에…병원 측 "
  8. 101세 독립운동가 국회에서 '나경원 사퇴' 외친 이유
    101세 독립운동가 국회에서 '나경원 사퇴' 외친 이유
  9. 국무총리도 '전문성 부족' 지적했는데…탁현민 "'외교결례' 운운은 얼척없는 주장"
    국무총리도 '전문성 부족' 지적했는데…탁현민 "'외교
  10. 지구온난화로 세계최대 공동묘지가 된 에베레스트
    지구온난화로 세계최대 공동묘지가 된 에베레스트
  11. 北,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9월 14일 개소 이후 190일만(1보)
    北,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9월 14일 개소 이후 19
  12. 오늘(22일) 한국 vs 볼리비아 평가전…손흥민 원톱 뛸까
    오늘(22일) 한국 vs 볼리비아 평가전…손흥민 원톱 뛸
  13. 가수 알리 측 "5월 결혼설 사실 아냐…남자친구도 없다"
    가수 알리 측 "5월 결혼설 사실 아냐…남자친구도 없
  14. 정준영 구속에도…버퍼링 걸린 '버닝썬 게이트' 수사
    정준영 구속에도…버퍼링 걸린 '버닝썬 게이트' 수사
  15. 심형탁 '진심이 닿다' 촬영 현장 공개
    심형탁 '진심이 닿다' 촬영 현장 공개
  16. 베레모 쓴 강민경 "심양홍 선생님 따라잡기"
    베레모 쓴 강민경 "심양홍 선생님 따라잡기"
  17. [포토]빨간불 켜진 YG
    빨간불 켜진 YG
  18. '살아있는 가장 비싼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 한국에 왔다
    '살아있는 가장 비싼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 한국에
  19. [르포]"아파트 매매 중개 포기했다"… 팔 자 vs 살 자 '백기' 누가 드나?
    [르포]"아파트 매매 중개 포기했다"… 팔 자 vs 살 자
  20. '방구석1열' 박찬욱, "내가 만든 영화 중 '박쥐'가 최고"
    '방구석1열' 박찬욱, "내가 만든 영화 중 '박쥐'가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