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선고]"삼성이 정유라에 사준 말 3마리, 뇌물 아니다...강요로 빼앗긴 것"(상보)
최종수정 2018.02.13 16:04기사입력 2018.02.13 16:01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삼성이 정유라씨에게 사준 말 세 마리는 뇌물이 아니라는 법원 판단이 또다시 나왔다. 말의 소유권은 최순실씨 측에게 실질적으로 넘어갔지만 포괄적 승계작업 등 특검이 제시한 ‘8가지 현안’을 묵시적 청탁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 이유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3일 최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삼성이 최씨 측에 전달한 말 세 마리에 대해 강요죄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명의와는 상관없이 실질적인 소유권이 누구에게 있느냐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면서 “삼성 측이 말 소유권을 확인하려 하자 최씨가 반발해 논란이 인 뒤 사실상 삼성 측이 말 소유권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판부는 “포괄적 승계 등 8가지 현안과 관련해 명시적·묵시적 청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특검이 제시한 증거만으로는 승계작업을 부정한 청탁의 대상으로 보기 어렵다”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말 구입 비용을 비롯해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제3자 뇌물 수수죄로 보기도 어렵다면서 이부분에 대해서는 무죄라는 판단을 내렸다.

다만, 재판부는 삼성이 코어스포츠와 체결한 용역대금 36억원에 대해서는 뇌물혐의를 인정했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