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대표단 귀환보고 받아…남북관계 개선 지시
최종수정 2018.02.13 10:26기사입력 2018.02.13 07:49
김정은 "南, 대표단 편의활동 보장 성의 노력 인상적"…사의 표하기도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고위급대표단으로부터 12일 방남 결과를 보고받고 남북 관계 개선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이번 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북과 남의 강렬한 열망과 공통된 의지가 안아온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또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발전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문에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과 관련한 강령적인 지시를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어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대표단의 귀환 보고를 받으시고 만족을 표시했으며 남측이 고위급대표단을 비롯하여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측 성원들의 방문을 각별히 중시하고 편의와 활동을 잘 보장하기 위해 온갖 성의를 다하여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하면서 사의를 표하시었다"고 밝혔다.
또 "최고영도자 동지의 특명을 받고 활동한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여정 동지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고위인사들과의 접촉 정형(상황), 이번 활동 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측의 동향 등을 최고령도자 동지께 자상히(상세히) 보고드리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보고에서 김정은은 대표단의 손을 일일이 잡아주고 노고를 치하한 뒤 구체적인 보고를 청취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보고에는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뿐만 아니라 북한 고위급대표단 단장을 맡았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조용원 당 중앙위 부부장 등도 배석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