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노조, 가상화폐 선제적 대응촉구
최종수정 2018.01.13 12:29기사입력 2018.01.13 12:29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한국은행 노동조합이 가상화폐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3일 한은에 따르면 노조는 '서민 홀리는 가짜화폐에 적극 대응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통화당국이 거짓화폐 문제점을 주시하고 좀 더 빨리 경고하지 않은 것은 매우 뼈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경제 '와치독' 역할을 하는 중앙은행은 화폐가 무엇인지 타인들이 규정해주길 기다릴 것이 아니라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한은이 적극 나선다면 많은 이들의 반발에 직면하겠지만 쓴소리를 하며 비판받는 것이 중앙은행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티가 무르익었을 때 술을 치우는 것이 중앙은행의 역할이라고 한 윌리엄 마틴 미국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말을 인용했다.

앞서 한은은 가상화폐(암호화폐)가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9일 첫 회의를 열었다.

지급결제·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중앙은행 차원에서 분석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