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는 20일께 가상통화 실명확인계좌 도입
최종수정 2018.01.12 21:54기사입력 2018.01.12 21:52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금융당국이 가상통화 거래 관련 실명확인서비스 시스템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 예정대로 오는 20일께 가상통화 거래 실명확인계좌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12일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시중은행측과 가상통화 거래 실명확인서비스 시스템 구축에 대한 점검이 있었고 그 부분에 큰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당초 약속에 따라 기본적으로 실명확인서비스로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신한은행이 실명확인서비스를 연기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신한은행도 실명확인서비스 시스템 구축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가상통화 투기 근절 특별대책을 통해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만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신한은행을 비롯해 은행권이 가상통화 거래용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보류하기로 한 것이 알려졌다. 이에 금융위는 이날 오후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서비스를 추진한 은행 6곳의 담당자를 불러 긴급회의를 소집, 대책을 논의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