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안철수 "통합논의, 정당史上 가장 공정·투명…계속 설득"

"전당대회 이르는 기간까지 통합 설득 노력 계속할 것"

최종수정 2018.01.12 19:15기사입력 2018.01.12 19:1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오는 2월4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전국당원대표자대회(전당대회) 개최를 확정한 것과 관련 "대한민국 정당사에 이렇게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된 사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당무위원회 산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전당대회 개최의 건이 통과됐지만, 전당대회에 이르는 기간 동안에도 계속 소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먼저 반대파가 제기하고 있는 당연직 대표당원(500명) 선출과 관련 "당의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안건인데, (지역위원장이) 신규로 선임되고 대표당원이 없다고 해당 지역의 의견을 듣지 않는다는 것은 굉장히 큰 문제"라며 "당무위원회의가 임명할 수 있는 당연직 대표당원의 몫을 대표당원이 없는 지역에 배분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안 대표는 반대파 설득을 사실상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최선을 다해 설득에 노력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지금까지 정당사에서 통합문제는 당 대표의 합의만으로 이뤄졌고, 그것이 관행이었지만 이번에는 전 당원의 투표에 붙였다. 이렇게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된 사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아울러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이 친안(친안철수)계 일색이라는 지적에는 "김관영 사무총장이 의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연락해 합류를 요청했으나, 다들 곤란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김 총장이 직접 의사를 타진한 만큼 (김 총장에게) 물어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안 대표와의 일문일답.

▲반대파 당무위원이 퇴장하고, 정족수와 관련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갈등을 수습할 방안은?
=오늘 당무위원회를 통해 이제 전당대회 개최의 건이 통과됐지만, 그 기간 동안에도 저는 계속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 그리고 전당대회에서는 당원들이, 대표당원들이 동의해야 (통합안이) 의결이 되는 것 아니겠나. 더욱더 당원분들, 당내 구성원들 열심히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

▲대표당원 선출과 관련, 신임 지역위원장들이 대표당원을 선출하는 것이 당헌 위반이라는 지적이 있다.
=질문이 잘 저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일단은 지금 당무위원회에서 500명 선출권한이 있다. 당헌에 명시돼 있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지역위원장의 경우 대표 당원이 없어 한 표도 행사 할 수 없다. 아주 원칙적으로 말씀드린다면 당의 운명을 좌우할 정말 중요한 안건인데, 신규 선임되고 대표당원이 없다고 그 지역의 의견을 듣지 않는 것은 굉장히 큰 문제가 아니겠나. 지금 당무위원회가 임명할 수 있는 당연직 대표당원의 몫을 대표당원이 없는 지역에 배분했다. 이것이 더 공정하고 더 많은 지역의 뜻을 모을 수 있는 방법이다. 자세한 설명은 대변인이 해 줄 것이다.

▲앞서 통합 반대하는 의원들이 간담회를 열었는데,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친안계 일색이라는 지적이 있다.
=국회 내 특별위원회 구성은 전적으로 원내대표의 권한이다.

▲반대파에서는 재고를 요청했다.
=국회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에 제가 어떤 결정을 한 적이 없다.

▲오늘 당무위원회 와 관련, 반대파 설득을 그만둔다는 신호라는 해석이 있다.
=제가 말씀 드린 것 처럼, 이렇게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최선을 다해 설득을 노력하겠다고 말씀 드렸다. 그리고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양당간 통합문제는 지금까지는 당 대표만의 합의만으로 이뤄졌다. 그것이 관행이었다. 밀실에서 이뤄지고 당이 따라간 형태였다. 이번 과정 잘 아시겠지만 전 당원의 투표에 붙였다. 이번에는 전당대회에서 대표당원이 결정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당사에 이렇게 공정하게, 투명하게 진행된 사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반대파에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공정한 구성을 요구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 같다. 어떻게 고려해서 결정했나
=김관영 사무총장이 의원들 한 사람 한 사람 연락해 합류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런데 다들 곤란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래서 저희들이 그런 과정 잠깐 말씀드린 것이다.

▲반대파를 포함해서 연락한 것인가.
=김관영 사무총장이 직접 연락하고 의사 타진을 했다. 물어보시면 될 것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