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조사 앞두고 이병기 긴급체포한 檢…'국정원 상납' 수사 급물살
최종수정 2017.11.14 08:01기사입력 2017.11.14 07:44 김효진 사회부 기자
13일 검찰에 소환되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사진=문호남 기자)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뇌물상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소환해 조사하던 중 그를 긴급체포했다. 이 전 원장이 박근혜정부 국정원장들 중 마지막으로 조사를 받는 것이었고 이들에 대한 조사 뒤에는 박 전 대통령 직접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검찰 청사에서 조사를 받던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면서 "향후 체포 시한 내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전날 오전 이 전 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3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했고 이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비서실장에 올랐다. 검찰은 박근혜정부 초대 국정원장이던 남재준 전 원장 시절까지 월 5000만원이던 상납금이 이 전 원장 때부터 월 1억원 수준으로 오른 것으로 파악했다.
남 전 원장과 이 전 원장에 이어 박근혜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인 이병호 전 원장 시절에 걸쳐 모두 40억원대 국정원 특활비가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청와대로 흘러들어갔다는 게 검찰이 지금까지 파악한 사건의 개요다.

상납금은 이재만ㆍ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상 구속)을 통해 현금으로 전달됐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이들과 정호성 전 비서관(국정농단 사건 구속기소) 등 '문고리 3인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상납을 받았고 구체적인 용처는 모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아울러 청와대 내에서 국정원 상납금의 존재를 아는 사람은 박 전 대통령과 '문고리 3인방' 등 4명뿐이었으며 청와대 공식 특활비 집행을 담당하는 직원조차 상납금의 존재를 몰랐던 것으로 확인했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의 신병 처리를 한 뒤 남 전 원장과 이병호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수사는 이후 박 전 대통령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박 전 대통령이 그간의 수사나 재판에서 다소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점을 감안할 때 검찰이 서울구치소로 그를 찾아가 조사하는 방안이 유력하다는 관측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