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항' 조현아 사건, 대법 전원합의체 회부
최종수정 2017.11.14 07:59기사입력 2017.11.13 18:45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의 최종 판결을 대법원이 내린다.

대법원은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 여객담당 여모 상무, 국토교통부 김모(57) 조사관을 기소한 해당 사건에 대해 전원합의체에 회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9월 취임한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에서 처음으로 전합에 사건이 회부된 것이다.

앞서 조 전부사장은 미국 JFK공항에서 출발하려는 여객기 내에서 사무장과 승무원을 폭행하고 위력으로 항공기 항로를 변경해 정상운항을 방해한 혐의로 지난 2015년 1월 구속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조 전부사장에 대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항공보안법상 항로변경 혐의를 무죄로 판단하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석방했다.

이와 함께 사업상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입점업체 측 금품을 받은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 대한 재판과 기타 민사·행정소송 사건 등 총 7건이 전합의 심리를 받게 됐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미국 셧다운, 트럼프가 자초한 일? “엉망진창인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좋은 셧다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