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실질심사 앞둔 '어금니 아빠' 딸, 묵묵부답 일관(종합)
최종수정 2017.10.12 10:26기사입력 2017.10.12 10:26 정준영 사회부 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 (사진출처=유튜브 어금니아빠 채널 갈무리)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ㆍ사진)씨의 딸 이모(14)양이 사체유기 공범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의 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북부지방법원으로 이동했다. 이양은 '친구에게 왜 수면제를 줬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양은 12일 오전 9시10분께 입원중인 병원에서 나와 서울 북부지법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탑승했다. 이 때 취재진들이 ▲친구에게 수면제를 왜 줬느냐 ▲아빠가 친구를 왜 부르라고 했느냐 ▲친구가 숨진 것은 언제 알았느냐 ▲아빠가 친구에게 뭘 했는지 봤느냐 ▲친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 ▲친구 집에 돌아와서는 왜 안 찾았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지만, 이양은 일체 답을 하지 않았다.

취재진의 이 같은 질문은 이양이 법원에 도착한 후에도 이루어졌다. 이양은 이 때에도 묵묵부답이었다.

이양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열리고,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께 결정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살인, 성범죄, 약취ㆍ유인, 강도, 폭력 등 특정강력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수사기관이 요건을 따져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했다.

경찰은 현재 유치장에 있는 이씨가 살인 혐의를 시인한 만큼 범행동기 및 범행과정 전반을 수시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최종 수사결과를 검찰 송치와 함께 이르면 이번 주 내로 발표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2. 2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3. 3하연수, 남성팬들 심쿵하게 만든 깊이 파인 가슴골 속 숨은 볼륨 ‘깜짝’
  4. 4길건, 비키니 차림으로 욕조 안에서 관능적 포즈 “이런 몸매인 줄 몰랐네”
  5. 5태풍 란, 22일 21시 기준 日 오사카 남남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