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실질심사 앞둔 '어금니 아빠' 딸, 묵묵부답 일관(종합)
최종수정 2017.10.12 10:26기사입력 2017.10.12 10:26 정준영 사회부 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 (사진출처=유튜브 어금니아빠 채널 갈무리)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ㆍ사진)씨의 딸 이모(14)양이 사체유기 공범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의 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북부지방법원으로 이동했다. 이양은 '친구에게 왜 수면제를 줬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양은 12일 오전 9시10분께 입원중인 병원에서 나와 서울 북부지법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탑승했다. 이 때 취재진들이 ▲친구에게 수면제를 왜 줬느냐 ▲아빠가 친구를 왜 부르라고 했느냐 ▲친구가 숨진 것은 언제 알았느냐 ▲아빠가 친구에게 뭘 했는지 봤느냐 ▲친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 ▲친구 집에 돌아와서는 왜 안 찾았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지만, 이양은 일체 답을 하지 않았다.

취재진의 이 같은 질문은 이양이 법원에 도착한 후에도 이루어졌다. 이양은 이 때에도 묵묵부답이었다.

이양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열리고,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께 결정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살인, 성범죄, 약취ㆍ유인, 강도, 폭력 등 특정강력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수사기관이 요건을 따져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했다.

경찰은 현재 유치장에 있는 이씨가 살인 혐의를 시인한 만큼 범행동기 및 범행과정 전반을 수시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최종 수사결과를 검찰 송치와 함께 이르면 이번 주 내로 발표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