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학 딸, 친구에게 수면제 왜 줬냐 질문에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7.10.12 10:34기사입력 2017.10.12 09:59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여중생 살해·사체 유기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의 딸 이모(14)양이 사체유기 공범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의 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북부지방법원으로 이동했다. 이양은 '친구에게 왜 수면제를 줬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대해 모두 침묵으로 답변했다.

이양은 이날 오전 9시10분께 병원에서 나와 서울북부지법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탑승했다. 이때 취재진 2명이 ▲친구에게 수면제를 왜 줬느냐 ▲아빠가 친구 왜 부르라고 했느냐 ▲친구가 숨진 것은 언제 알았느냐 ▲아빠가 친구에게 뭘 했는지 봤느냐 ▲친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 ▲친구 집에 돌아와서는 왜 안 찾았느냐 ▲당시 힘들진 않았느냐 ▲한 마디만 해달라는 질문에 모두 답하지 않았다.

이양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께 결정될 예정이다.

경찰은 영장실질심사 이후 이양을 다시 병원으로 데려가 조사를 이어간다. 또한 이씨에 대한 추가 조사도 수시로 실시한다. 경찰은 이씨가 살인 혐의를 시인한 만큼 살해 동기와 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