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이것이 궁금하다]자동차번호판에 숨겨진 비밀
최종수정 2017.10.12 14:34기사입력 2017.10.12 08:45 기하영 산업부 기자
앞 두자리 숫자는 차종류
아·바·사·자는 택시·버스
배는 택배, 나머지는 자가용

▲전기차 번호판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자동차에도 주민등록번호와 같은 고유번호가 있다. 자동차번호판이다. 우리나라는 1973년 지역명과 일련번호를 함께 넣는 방식을 도입한 후 총 4회에 걸쳐 개정했다. 국내에 등록된 차량의 번호판은 두 자리 숫자와 한글 한자리, 숫자 네 개로 구성돼 있다.

자동차번호판은 프랑스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1893년 시속 30km 이상의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차량을 소유한 차주의 이름과 주소를 기재해 차량에 부착한 것이 시초다. 이후 자동차번호판은 190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돼 전 세계로 퍼졌다. 우리나라 역시 1904년 오이리 자동차 상회라는 회사가 전국 9개 노선을 허가 받고 영업을 시작하면서 자동차번호판을 쓰기 시작했다.

자동차번호판의 맨 앞 두 자리 숫자는 자동차 종류를 식별하는 숫자다. 1~69는 승용차, 70~79는 승합차, 80~97은 화물차, 98,99는 특수차를 의미한다. 중간에 있는 한글은 자동차의 용도를 식별하는 기호다. 자가용 차량은 '가ㆍ나ㆍ다ㆍ라ㆍ마ㆍ거ㆍ너ㆍ더ㆍ러ㆍ머ㆍ버ㆍ서ㆍ어ㆍ저ㆍ고ㆍ노ㆍ도ㆍ로ㆍ모ㆍ보ㆍ소ㆍ오ㆍ조ㆍ구ㆍ누ㆍ두ㆍ루ㆍ무ㆍ부ㆍ수ㆍ우ㆍ주' 등을 사용한다. 사업용 자동차인 택시, 버스 등은 '아ㆍ바ㆍ사ㆍ자'를, 택배용 차량은 '배'를 사용한다. 이외에도 렌터카와 리스차량과 같은 대여용 차량에는 '허ㆍ하ㆍ호'를 쓴다. 마지막 네 자리 숫자는 자동차의 등록번호다.

숫자 외에도 번호판 색상으로도 차량의 용도를 구분할 수 있다. 일반 자가용은 흰색 바탕에 검정 글씨가 쓰여 있다. 외교용 차량은 네이비색 바탕에 흰색 글자가, 택시 같은 영업용 차량에는 노란색 바탕에 검정색 글자가 쓰여 있다. 임시번호판의 경우 흰색 바탕에 검정색 문자가 사용되고 3mm 적색 사선이 두 개 그려져 있다.
여기에 내년부터는 전기차만을 위한 번호판이 등장한다. 전기차용 번호판에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전기차 모양 그림과 EV(Electric Vehicle) 마크가 새겨진다. 연한 청색빛으로 만든 전기차용 번호판은 위변조 방지를 위해 태극문양 배경과 홀로그램도 삽입돼 있다.

자동차관리법 제27조에 의하면 자동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자동차등록번호판을 부착할 의무가 있다. 특히 자동차등록번호판을 임의로 가리거나 식별이 곤란하게 변조하는 행위는 자동차 관리법에 의해 처벌된다. 자동차관리법 제82조(벌칙)에 따라 이를 위반할 시 1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자동차 번호판은 도난이나 분실, 사고로 인한 훼손이 있을 때 교체 가능하다. 다만 번호판이 아닌 번호를 바꾸는 것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렵다. 번호를 바꾸는 경우는 자동차의 명의가 이전될 때만 가능하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
  5. 5홍수현, 가슴 라인 드러낸 파격 의상 ‘감탄이 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