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WTO 통상장관회의' 참석

비관세장벽 대응 강화,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논의 개시 등 제안

최종수정 2017.10.10 15:30기사입력 2017.10.10 15:30 이광호 경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이상진 통상교섭실장을 수석대표로 9∼10일 양일간 모로코 마라케쉬에서 개최된 'WTO 통상장관회의(WTO Ministerial Gathering)'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올해 세 번째로 개최된 WTO 주요국 장관회의로서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있을 제11차 WTO 각료회의의 성과를 마지막으로 논의·점검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는 EU 말름스트롬 통상담당집행위원 등 약 40개 주요 WTO 회원국의 통상분야 장차관급 인사와 모로코 상공부 장관, WTO 사무총장, MC-11 의장(전 아르헨티나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WTO 통상장관회의에서 주요 WTO 회원국들은 WTO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위해 MC-11에서 성과를 확보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이에 대한 정치적 의지를 결집했다.
이 실장은 보호무역주의라는 도전에 대응해 WTO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남은 기간 동안 MC-11 성과 도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을 언급했다.

특히, 비관세장벽이 보호무역주의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상황에 WTO가 적극 대응해야 하며, 이를 위해 각국이 비관세장벽 규제 도입시 절차적 투명성을 강화하는 규범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터넷 보급과 결제기술 발달 등으로 국경간 전자상거래가 지속 성장하는 등의 무역환경 변화를 글로벌 규범에 반영하기 위해 전자상거래를 WTO에서 공식적인 협상 의제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4. 4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5. 5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