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원색적인 비난에 "왜 옷 갖고 그래"...누리꾼들 질타
최종수정 2017.10.10 08:48기사입력 2017.10.10 08:48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출처=정미홍 페이스북]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청와대 김정숙 여사를 비난해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원색적인 발언이 질타를 받고 있다.

정미홍 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김정숙 여사가 지난 7월 대통령 전용기에 통영산 동백나무를 실어 베를린 외곽 윤이상 선생 묘소에 심은 것을 두고 “국가 망신을 시키고 있다. 도대체 권력을 쥐면 법을 안 지켜도 되는 줄 아는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미홍 대표는 김정숙 여사 아들의 불법 취업 특혜 의혹과 김정숙 여사의 의상 관련 비용 지출 등을 지적하며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 옷을 못 해 입어 한 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을 보여 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미홍 대표는 “김정숙 씨, 지금 경제가 어렵고 당신 남편(문재인 대통령) 때문에 중소 자영업자들 죽어나고 있으니 제발 자제 좀 하시라”며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 해 입고, 아톰 아줌마 소리나 듣지 말고. 외국 나가 다른 나라 정상 부인들과 말 한마디 섞는 것 같지 않던데, 사치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시길.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다.
그러나 청와대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10여년 된 옷 입고 수선도 합니다”라고 김정숙 여사의 패션에 대해 해명했으며 누리꾼들 역시 정미홍 대표의 글에 대해 질타를 하고 나섰다.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사실여부를 떠난 원색적인 비난과 인신공격 등이다. “왜 옷가지고 그러냐”, “인신공격은 너무했다” 등 정미홍 대표의 해당 글은 여전히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4. 4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5. 5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