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17년 아시아·태평양 가스 컨퍼런스' 개최

천연가스 산업 발전방안 회의 및 다양한 세미나와 전시회 열려

최종수정 2017.09.27 06:00기사입력 2017.09.27 06:00 이광호 경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017년 아시아·태평양 가스 컨퍼런스(APGC 2017)'가 27일부터 29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3회를 맞는 APGC 2017은 국내 유일의 가스 분야 국제행사다. 천연가스 산업 발전방안 회의를 비롯해 다양한 세미나와 전시회, 시민들을 위한 각종 부대행사 등이 3일간 열린다.

APGC 2017은 '가스로 움직이는 미래: 미래 에너지 믹스 핵심축, 천연가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컨퍼런스에서는 전 세계적인 친환경 에너지 전환 시대를 맞아 천연가스의 역할과 가치를 재조명하고, 국제 천연가스 공급자와 수요자 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진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최고경영자(CEO)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제라(JERA), 엑슨 모빌(ExxonMobil), 쉘(Shell), 페르타미나(Pertamina), 페트로나스(Petronas) 등에서 주요 임원급 연사가 참석해 앞으로 국제 천연가스 시장에 대한 토의가 있을 예정이다.

전시장에는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포스코를 비롯해 조선·해양, 벙커링, 수소연료전지, 기자재 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전시관을 운영한다. 다양한 친환경 자동차도 무료 관람할 수 있다.

APGC 2017 개막식은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권영진 대구광역시 시장, 루이스 베르트랑 라페카스(Luis Bertran Rafecas) 국제가스연맹 사무총장, 안완기 한국가스연맹 회장 및 국내·외 천연가스 분야 기업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루이스 베르트랑 라페카스 국제가스연맹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인류의 삶의 질 향상과 에너지 빈곤 퇴치에 저탄소 에너지인 천연가스가 주요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에너지 안보와 안정적인 수급, 파리협약 후속조치에 주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정책 입안자들이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국 새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소개하고, 세계 2위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국인 한국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글로벌 천연가스 시장에 역동성을 더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4. 4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5. 5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