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문성근·김여진 ‘육체관계’ 합성 사진 제작·유포
최종수정 2017.09.14 18:37기사입력 2017.09.14 15:41 한승곤 이슈팀 기자
포털사이트 인터넷카페 게시글 사진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연예계 인사 82명을 ‘좌파’로 분류해 특정 프로그램 배제·퇴출 등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압박을 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특정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작업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미지 실추를 유도하기 위해 문성근 김여진 두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도록 합성한 사진을 제작ㆍ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 등을 발견하고 이날 이 자료 등을 포함해 원세운 전 국정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여름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부적절한 관계를 계획한 후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 이후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이 계획을 실제 행동에 옮긴 건 2011년 10월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이미지출처=연합뉴스]

‘Mos***’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의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사진을 합성해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문씨와 김씨 두 배우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는 선정적인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 라는 소개글이 있다.

한편 국정원 개혁위원회로부터 자료를 넘겨 받은 검찰은 검토에 착수, 이르면 다음주부터 두 배우를 포함해 국정원의 사이버 공작 피해자로 지목된 문화ㆍ연예계 인사를 불러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앞서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날 산하기구인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로부터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 건’ 및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검찰에 수사의뢰 등 후속 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정원이 분야별로 작성한 명단에는 문화계는 이외수·조정래·진중권씨 등 6명, 배우 문성근·명계남·김민선씨 등 8명,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씨 등 52명, 방송인 김미화·김구라·김제동씨 등 8명,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씨 등 8명이 올랐다.

국정원 개혁위는 “청와대와 국정원 지휘부는 퇴출을 지시하고 담당부서는 오프라인에서 유관부처 및 기관을 압박하고 온라인에서는 ‘문화·연예계 종북세력’ 대상 심리전을 주도했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5일 월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6일 화요일)
  3. 3부산시, 서부산권 복합산업유통단지 조성사업 협약
  4. 4“전원주택 까치울 전원마을”, 도심 속 욜로 라이프로 큰 인기
  5. 5(주)JK알에스티, 기술력 앞세워 국내 수배전반 시장 장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