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문성근·김여진 ‘육체관계’ 합성 사진 제작·유포
최종수정 2017.09.14 18:37기사입력 2017.09.14 15:41
포털사이트 인터넷카페 게시글 사진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연예계 인사 82명을 ‘좌파’로 분류해 특정 프로그램 배제·퇴출 등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압박을 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특정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작업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미지 실추를 유도하기 위해 문성근 김여진 두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도록 합성한 사진을 제작ㆍ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 등을 발견하고 이날 이 자료 등을 포함해 원세운 전 국정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여름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부적절한 관계를 계획한 후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 이후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이 계획을 실제 행동에 옮긴 건 2011년 10월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이미지출처=연합뉴스]

‘Mos***’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의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사진을 합성해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문씨와 김씨 두 배우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는 선정적인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 라는 소개글이 있다.

한편 국정원 개혁위원회로부터 자료를 넘겨 받은 검찰은 검토에 착수, 이르면 다음주부터 두 배우를 포함해 국정원의 사이버 공작 피해자로 지목된 문화ㆍ연예계 인사를 불러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앞서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날 산하기구인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로부터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 건’ 및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검찰에 수사의뢰 등 후속 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정원이 분야별로 작성한 명단에는 문화계는 이외수·조정래·진중권씨 등 6명, 배우 문성근·명계남·김민선씨 등 8명,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씨 등 52명, 방송인 김미화·김구라·김제동씨 등 8명,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씨 등 8명이 올랐다.

국정원 개혁위는 “청와대와 국정원 지휘부는 퇴출을 지시하고 담당부서는 오프라인에서 유관부처 및 기관을 압박하고 온라인에서는 ‘문화·연예계 종북세력’ 대상 심리전을 주도했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4. 4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