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아나운서 음주운전, ‘신호위반·사고·도주’...경찰 불구속 입건
최종수정 2017.09.14 07:42기사입력 2017.09.14 07:42 서지경 이슈팀 기자
사진=경찰청 블로그


[아시아경제 서지경 기자]13일 음주 운전한 전직 아나운서 A(24·여)씨가 신호를 위반해 접촉사고를 냈고, A 씨는 사건 현장에서 도주하던 중 경찰에 붙잡혔다.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직 아나운서 A(24·여)씨를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오전 0시50분께 서울 강남구 관세청사거리에서 만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던 중 신호를 위반해 정상 주행하던 오토바이 운전자 B 씨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경찰은 이 사건 현장을 목격해 A 씨의 차량을 추격했고, A 씨는 사고지점에서 약 200m가량 지나서 붙잡혔다. 이 사건으로 오토바이 운전자 B 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A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정도인 0.175%였다고 밝혔다.


서지경 기자 tjwlrud25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2. 2방예담, 소이현도 홀릭? “어린 나이에 저렇게 하는 걸 보면 신기해…재능 부럽다”
  3. 3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3일 목요일)
  4. 4부산 편의점, 다급했던 현장 "사람 없어요? 안에 사람 없어요? 사람! 사람! 빨리! 빨리"
  5. 5“방예담, 잘 가공만 되면 엄청난 가치 예상할 수 있는 보석” 양현석 극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