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버스 CCTV 공개에 '남성·여성 혐오'...성별로 '화살 돌아가'
최종수정 2017.09.13 16:28기사입력 2017.09.13 16:28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출처=YTN 뉴스] 240번 버스 CCTV영상 및 관련 영상

서울 240번 버스 정류장 CCTV가 공개되면서 ‘240버스 논란’이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12일 한 매체는 건대역 버스 정류장 인근에 설치된 CCTV화면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온라인상에 떠도는 목격담과는 달리 아이는 떠밀려 내린 것도 확인이 어려웠으며 아이의 나이도 4세가 아닌 우리 나이로 7세인 것으로 밝혀졌다.

버스는 출발 후 10m가량 지나 4차로에서 3차로로 차선을 변경했고 20초 후 270m 떨어진 다음 정류장에 하차했다.
CCTV 영상이 공개된 이후 비난의 화살은 처음 240번 버스의 상황을 증언했던 누리꾼을 향해 돌아갔고 이에 해당 첫 진술자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원글을 삭제하고 의견을 정리해 게재한 글을 게재했다.

첫 진술자의 글까지 올라오면서 240번 버스와 관련된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그런데 논란의 방향이 눈길을 끈다. 240번 버스와 관련된 논란이 이제 성별 혐오 논란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D****, "그럼 그렇지. 오늘도 '여혐'거리 찾아헤매느라 참", kats****"남성 혐오 범죄를 멈춰주세요", 쬐끄****"최초글을 올린 카페는 현재 '남혐'이란 소리들으면서 비공개로 운영중인 다음 카페이다. 연령대는 성인만 있고 현재 기사에 대한, 선동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다", mode****“댓글비율봐라 남자67% 여자잘못같으니 우르르모여서 악플달고”, jgls****“저런애기엄마들때문에 맘충소리듣는거임 애들 간수좀합시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논란에 대해 devi****“맘충이랑 말을 도대체 왜 쓰나”, inta****“240번 버스 사건은 아이 엄마가 잘못한건 맞지만...맘충이란 여혐표현은 사라져야 하지 않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
  4. 4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
  5. 5고현정 "내가 별 일 다 겪으며 번 돈…우리 집은 화장실 5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