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형제 당’ 발언에 “민주당이 언제 우리 형제 취급 했나?”
최종수정 2017.09.13 09:08기사입력 2017.09.13 09:08 고정호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3일 방송된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국회 인준 부결에 대해 국민의당을 비판하는 여당을 맹비난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 전 대표는 전날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은)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 땡강 부리고, 골목 대장질하는 몰염치한 집단”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그렇게 오만한 모습이 과연 집권여당의 대표인가?”라고 되물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대통령을 잘못 보필했으면 오히려 ‘내 탓이오’하고 자기반성을 하면서 국민에게 용서를 바라고 더 잘하도록 전화위복 계기를 삼아야한다”며 국회 표결 통과를 원했다면 더불어민주당에서 먼저 협치의 자세를 보여야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미애 대표의 ‘형제의 당’ 발언에 대해서는 “자기들(더불어민주당)하고 우리가 왜 형제의 당인가?”라며 “지금까지 형제의 당 취급했나? 우리가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서 지금까지 협력해줬을 때 추미애 대표가 어떻게 공격했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전 대표는 국회 내 표결에 대해 여당의 책임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며 “지난번 추경도 대통령이 그렇게 목매었지만 표결을 하는 날 보라. 자유한국당 들어온다고 하니까 26명 외국 내보내는 정당, 정신 나간 정당 아닌가?”라며 “이번에도 왜 100일간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을 표결하지 못했는가, 야당을 그렇게 설득했는가 등을 국민에게 설득하고 언론에 설명하고 야당 의원들에게 설득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 jhkho284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회색 재 가득한 바닥…타 버린 물건들과 타다 남은 물건들 뒤엉켜
  2. 2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3. 3김정민, 손태영으로부터 받은 문자 "너 죽고 나 죽자 그게 답이다" "너네 집 문짝 뜯고 들어가 있어야 정신 차리지"
  4. 4경찰 ‘워마드’ 조사착수...글 작성자로 지목된 네티즌 “가만 있지 않을 것”
  5. 5손아섭, ”황재균 형 보고 있나?”...가을남자의 패션 감각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