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2차 유엔 총회 12일 공식 개막

'북핵' 문제를 둘러싼 각축장 될 듯…한미일 정상 참석해 연설

최종수정 2017.09.13 08:26기사입력 2017.09.13 08:26 이진수 국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제72차 유엔 총회가 12일(현지시간) 공식 개막했다.

유엔은 이날 뉴욕 본부에서 슬로바키아 외교장관인 미로슬라브 라이착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인 내년 9월 18일 하루 전까지 1년간 새로운 회기에 들어갔다.

'사람을 근본으로: 지속가능한 지구상에서 모든 사람의 평화와 품위 있는 삶 추구'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국제 평화 및 안전, 인권, 개발 등 9개 분야의 총 172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고 이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만큼 이번 총회에서는 북핵 문제가 가장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회는 유엔 개혁을 강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데뷔 무대이기도 하다.

총회의 하이라이트는 약 200명의 정상과 외무장관이 나서는 일반토의다. 일반토의는 19~25일 진행된다. 일반토의는 각국 고위급 인사들이 주제에 구애 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내놓는 자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의 첫날인 19일 연설한다. 그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과 유엔 개혁, 기후변화에 대해 이야기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유엔 분담금을 줄이고 지구온난화 대책의 국제적 틀인 '파리협정' 이탈을 표명하고 있어 국제사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북한은 유엔 사무국 측에 리용호 외무상의 참석을 통보했다. 리 외무상은 일반토의에서 기조연설할 것으로 전해졌다. 토의 마지막 날 연설할 예정인 리 장관은 북한 핵ㆍ미사일 개발의 정당성을 주장할 게 뻔하다.

그는 지난해 연설에서 5차 핵실험과 관련해 '자위적 조치'라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폐지되지 않는 한 핵ㆍ미사일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기조연설에서 어떤 대북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한미일 정상들은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추가 도발에 대해 경고하고 북한이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나올 것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러시아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각국 정상들은 일반토의 기간에 북핵 문제 등을 놓고 활발한 양자외교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