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드디어 공개, 가장 큰 특징은 ’얼굴 인식’과 ‘홈버튼 삭제’
최종수정 2017.09.13 07:33기사입력 2017.09.13 07:33 한승곤 이슈팀 기자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공개한 아이폰X[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애플의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가 베일을 벗었다.

12일(현지시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아이폰X’주요 기능은 테크크런치 (TechCrunch) 등 미 IT매체들에 따르면 페이스ID,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홈버튼 삭제, 무선충전, 증강현실(AR) 응용, 베젤리스 디자인 등이다.
특히 ‘얼굴 인식 기능’이 가능한 3차원 얼굴 인식을 통한 ‘페이스ID’에 큰 관심이 집중됐다.

애플 월드와이드마케팅 수석부사장 필 실러는 이날 프레젠테이션에서 “100만 명의 얼굴을 아이폰X에 들이대도 같은 사람을 찾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페이스ID’의 원리는 사용자의 얼굴을 3만 개의 점(dot) 구역으로 나눈 뒤 적외선을 이용해 아이폰 전면에 있는 스마트뎁스 카메라(700만 화소)로 이를 읽어들인다.

또 아이폰에서 10년간 존재한 ‘홈버튼’의 삭제도 이날 공개된 ‘아이폰X'의 가장 큰 특징이다. 홈버튼의 삭제는 대각선 크기 5.8인치의 전체 화면을 테두리없이 꽉 찬 디스플레이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졌다. 일종의 ’사용자 환경‘의 변화인 셈이다.

하지만 일부 IT매체는 아이폰 홈버튼에 적응된 충실한 사용자들 중심으로 이 새로운 ‘사용자 환경’이 익숙해지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