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 '아이폰8+', '아이폰X' 출시…뭐가 다를까?
최종수정 2017.09.13 09:20기사입력 2017.09.13 07:14 안하늘 산업2부 기자
아이폰X는 OLED, 아이폰8는 LCD
화면비율도 아이폰X 81%, 아이폰8는 60%대
가격은 아이폰X 999달러, 아이폰8는 699달러

아이폰8, 아이폰X, 아이폰8플러스(사진=폰아레나)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애플파크내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열린 스페셜행사에서 아이폰 10주년 기념모델인 '아이폰X'과 아이폰7의 파생모델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를 공개했다. 각 모델별로 사이즈, 가격, 특징이 각기 달라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졌다.

일단 아이폰X는 5.8인치형 액정을 탑재했다. 아이폰 중 처음으로 OLED가 적용, 레티나 디스플레이에서 약점이었던 밝기나 색감의 설정을 보완했다. 1125 x 2436 해상도이며 인치당 픽셀(ppi)이 463ppi에 달한다. 크기는 143.6 x 70.9 x 7.7mm이며 무게는 174g이다.

아이폰8와 아이폰8플러스는 LCD를 각각 탑재했다. 아이폰8의 화면크기는 4.7인치이며 750 x 1334 해상도 디스플레이, 326ppi다. 제원은 138.4 x 67.3 x 7.3mm이며 무게는 148g다. 아이폰8플러스는 5.5인치형으로 1080 x 1920 해상도를 갖췄다. 401ppi이며, 158.4 x 78.1 x 7.5mm, 202g이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아이폰X가 눈에 띈다. 물리적 홈버튼을 없앤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테두리를 없애는 베젤리스 디자인(엣지투엣지)을 채택했고 앞면과 뒷면을 모두 유리로 만들었다. 화면 비율은 81.23%에 달한다. 반면 아이폰8의 화면비는 65.34%, 아이폰8플러스는 67.47%로 그만큼 베젤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폰X에서는 인증방식도 바뀌었다. 홈버튼이 없어진 대신 페이스(Face) ID 기능을 적용, 사용자가 화면을 바라보기만 해도 사용자를 인식하도록 했다. 홈버튼이 없다는 것은 지문인식 센서가 없다는 뜻이기 때문에, 다른 방식으로 안면인식을 채택했다. 아이폰8 시리즈는 여전히 지문인식 센서를 갖춘 홈버튼을 탑재했다.

부품 사양의 경우 세 모델 A11 바이오닉(bionic)이라고 불리는 모바일 AP가 탑재됐다. 종전 A10 칩 대비 속도가 30% 가량 향상됐다. 비디오의 경우, 초당 240 프레임의 1080p 해상도로 슬로우 모션 영상을 부드럽게 캡처할 수 있다.

다만 램은 아이폰X와 아이폰8플러스가 3GB, 아이폰8가 2GB다. 카메라도 아이폰X와 아이폰8플러스가 1200만화소 듀얼카메라를 장착했다. 세 모델 모두 4K 60fps의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출시일은 아이폰8와 아이폰8플러스가 9월22일, 아이폰X는 11월3일이다. 아이폰8는 699달러부터, 아이폰8플러스는 799달러부터, 아이폰X는 999달러부터 판매된다. 국내에는 아이폰8이 10월 말, 아이폰X는 12월께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