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논란, 내려줄 곳 없었다?…실제 거리 보니
최종수정 2017.09.13 07:01 기사입력 2017.09.13 07:01 미디어이슈팀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사진출처=캡처]


하차한 아이를 두고 엄마의 호소를 무시하고 달렸다는 서울 시내 240번 버스의 기사에 대한 비난이 이어진 가운데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1일 한 시민은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민원게시판에서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사태가 확산되자 서울시가 진상조사에 나섰다.

이날 서울시 버스정책과는 CC(폐쇄회로)TV를 살펴본 결과 버스 기사는 16초간 문을 충분히 개방한 후 닫았고, 엄마가 기사에게 얘기했을 때 물리적으로 버스가 출발해 8차선 도로에서 정차가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종합하면 버스기사는 승객들이 내리는 것을 확인한 뒤 출발했으며 엄마는 아이가 없다는 사실을 버스가 2차선 진입 후에야 뒤늦게 알게 됐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이 엄마가 그 즉시 내려달라고 했지만 이미 2차선에 진입해 중간에 내려주기 힘든 상태라 파악한 기사는 그다음 역에서 아이 엄마를 내려준 것이다.

글쓴이는 “일단 그곳(건대역) 구조가 좀 특이해서 교차로에서 직진차선 한 개가 없어집니다. 그래서 버스 정류소에서 바로 안쪽 차선으로 들어왔다가 교차로를 지난 후 다시 바깥 차선으로 빠져야 됩니다”라면서 “중간에 승객을 내려주려면 사거리 한복판에 내려줘야 하는데 기사가 미치지 않고선 이러면 안 되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거리 전과 후에 버스 정류소이 있는데 두 정류소 간 거리는 200미터 정도 됩니다. 갓길이고 뭐고 아예 차를 대고 내릴 곳도 없습니다. 무조건 길 한바닥에 내려줘야 되요”라면서 “길 한가운데 내려서 혹시 다른 차나 오토바이랑 사고 나면 기사가 무조건 잘못이죠”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네이버 지도 확인 결과 버스 정류소 ‘건대역’과 ‘건대입구역사거리,건대병원역’의 거리는 자동차로 소요시간 약 2분, 거리는 297m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3년 서울시가 시민들이 지하철과 버스를 보다 편리하게 환승할 수 있도록 시내 총 5,712개소 중 지하철역 주변에 위치한 1,745개 정류소가 적게는 50m에서 많게는 170m까지 거리가 좁혀져 두 정거장 사이가 짧아 질 수 있었다.

또한 ‘건대역’에서 건대입구역 사거리까지 8차선 도로 100m 동안 도로 양옆에는 가드레일이 설치돼 있어 인도로 접근이 어렵다.

240번 버스 논란이 불거지자 버스의 소속 회사 측 관계자는 “엄마가 단순히 이전 정류장에서 못 내려 내려달라고 한 줄 알았다”라면서 “건대입구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 사이 도로 가변이 위험해 다음 정류장에 내려줬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 자체로 처벌 조항을 찾지 못했다며 처벌보다는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 조치를 더할 방침이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4일 일요일)
  2. 22016년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7곳
  3. 3부산중기청 ‘전통시장지원 정책협의회 및 전통시장 이용캠페인 ’개최
  4. 4“이의 있으면 항소하시오!”
  5. 5대선주조 ‘소방안전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