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X 공개, ‘스티브 잡스 극장’-‘애플 파크’는 어떤 곳?
최종수정 2017.09.13 06:17기사입력 2017.09.13 06:17
[사진출처=애플 홈페이지]


아이폰X가 공개된 ‘스티브 잡스 극장(Steve Jobs Theater)’에 관심이 쏠렸다.

스티브 잡스를 기념하기 위한 ‘스티브 잡스 극장’은 신사옥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1천석 규모의 강당이다. 강당 입구는 금속 탄소 섬유 지붕으로 돼 있으며, 높이 6m 직경 50m의 유리 실린더 형태로 만들어졌다.

이곳에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12일(현지시간) 전 세계를 향해 ‘아이폰X’를 소개했다. 또 ‘아이폰X’와 함께 ‘애플 파크’라는 신사옥 공개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아이폰X’는 지문인식 시스템 ‘터치ID’가 빠지고 3차원 스캔을 활용한 얼굴인식시스템 ‘페이스ID’가 들어갔다. 또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액정화면(LCD)이 아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이 탑재됐다.

2007년 첫 아이폰부터 쭉 유지돼 오던 홈 버튼이 10년 만에 사라졌으며 기본모델 가격은 999달러(112만 6천원)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위치한 애플 신사옥(공식명칭 ‘애플 파크’)은 유리로 덮인 반지 모양의 빌딩으로 ‘우주선(spaceship)’이라고도 불린다. 연면적은 26만㎡ 규모다.

애플 파크 건물 옥상에 설치된 17㎿ 태양광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태양광 중 하나이며 본관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연환기식 건물로 지어져 1년 중 9개월 동안은 난방이나 냉방이 필요하지 않는 친환경 사옥이다. 애플에 따르면 이 건물의 모든 전력은 재생에너지로 충당된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미국 셧다운, 트럼프가 자초한 일? “엉망진창인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좋은 셧다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