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벤트]팀쿡 "잡스는 천재…그의 철학, 애플 DNA에 있다"
최종수정 2017.09.13 04:57기사입력 2017.09.13 04:57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12일(현지시간) 애플 신제품 발표회에서 팀 쿡 CEO가 스티브잡스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아이폰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 애플은 12일(현지시간) 신제품 발표 이벤트에서 故 스티브 잡스 애플 전 CEO를 언급하는 시간을 가졌다.

팀 쿡 애플 CEO는 행사가 시작되자 가장 먼저 스티브 잡스를 언급했다. 그는"우리는 스티브 잡스에 대한 회고로 (이벤트를) 시작한다. 이제는 슬픔 대신 기쁨으로 그를 생각할 수 있다"며 "그의 철학은 항상 애플의 DNA에 있다. 그래서 우리는 스티브 잡스에게 이 극장을 헌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티브 잡스는 천재였고, 모든 사람들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기막힌 능력을 보유하고 있었다"며 "스티브의 비전과 열정은 애플파크 및 애플의 모든 곳에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은 올해 말까지 신사옥으로 이동하는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방문자를 위한 센터도 올해 말 경 열릴 예정이다.
행사 마지막 발언도 스티브 잡스의 말을 인용했다. 팀 쿡 CEO는 "스티브는 '사람들이 자신이 남은 인류에 대해 감사를 표하는 방법은, 무언가 멋진 것을 만들어 공표해 두는 것'이라고 믿었다"며 앞으로도 애플이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한편, 팀 쿡 CEO는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피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애플은 아이튠즈, 앱스토어를 통해 기부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팀 쿡 CEO는 모든 사람들이 특별한 구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