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벤트]애플 주가 하락…예상보다 늦은 아이폰X 출하일 영향
최종수정 2017.09.13 04:11기사입력 2017.09.13 04:11
아이폰X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애플이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작으로 아이폰X를 공개했지만, 주가는 오히려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폰X 출하일이 11월3일로, 예상보다 늦은 것으로 발표되면서 실적에 반영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분석 때문이다.

12일(현지시간) 뉴욕시간 오후 3시10분 현재 애플의 주가는 전날보다 1.09% 하락한 주당 159.7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애플은 이날 신제품 공개행사에서 아이폰 X의 가격이 999달러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전 주문은 다음달 27일부터이며, 출하는 11월3일부터 이뤄진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