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TF 출범…'사이다' 천종호 판사 참여
최종수정 2017.09.13 15:08 기사입력 2017.09.13 00:00 김하균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부산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이 가동됐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출범시켰다고 12일 밝혔다. 부산교육청 서유미 부교육감이 위원장을 맡았고 부산시청, 부산지방경찰청, 부산보호관찰소 등 청소년 유관기관 관계자, 학부모, 교원 등 11명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여중생 폭행 사건이 논란이 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받은 비행 청소년 전문 '사이다 판사' 천종호 부산가정법원 판사도 태스크포스팀에 참여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첫 회의에서 학교 밖 청소년 보호와 관리를 위해서는 책임교사의 역할 뿐만 아니라 유관기관 간 정보 공유와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교육청과 학교, 법원, 경찰, 보호관찰소 등 관계기관이 위기학생 관리를 위한 실질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천 판사는 "가정법원의 학업복귀지원(Teen Story) 프로그램이나 통고제도, 보호소년 관리를 위한 책임교사제 등 우수한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으나 현장 홍보와 관심 부족으로 활용도가 많이 떨어진다"며 "실질적인 운용의 묘를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김하균 기자 lam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4일 일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5일 월요일)
  3. 32016년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7곳
  4. 4“이의 있으면 항소하시오!”
  5. 5부산중기청 ‘전통시장지원 정책협의회 및 전통시장 이용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