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부총리 "사립유치원 불법휴업 엄정 대처"
최종수정 2017.09.12 16:08기사입력 2017.09.12 16:00
부교육감 회의서 국공립유치원 활용 방안 등 대응 지시
5년간 특수학교 18곳 신설…장기 교원 수급대책 협조 당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국 사립유치원들이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를 요구하며 두 차례 집단휴업을 예고한 가운데 교육당국이 이를 '불법휴업'으로 규정하고 엄정히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청소년 집단폭행은 관련법 강화를 검토하고 특수학교 건립 또한 적극 추진한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2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 만나 각종 교육 현안에 대한 공동대책 마련 등 논의를 가졌다.
김 부총리는 우선 오는 18일과 25∼29일로 예정된 사립유치원들의 집단휴업을 불법으로 규정해 엄정 대응하고, 특히 맞벌이 가정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국공립유치원과 지방자치단체 어린이집을 활용하는 등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육아교육 국가책임 강화를 위해 2022년까지 국공립유치원 이용아동 비율을 40% 까지 확대하는 국정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교육청에서는 사립유치원의 임시휴업이 불법임을 당사자와 학부모님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하고, 사립유치원 단체가 교육자의 본분을 지키며 교육 현장으로 돌아갈 수 있게 적극 설득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건립을 둘러싼 지역주민들과 갈등 등을 언급하며 앞으로 5년간 특수학교 18개교를 신설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시도교육청에서는 지역주민을 대화로 설득하고 특수학교 내에 지역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을 만들어 지역과 학교가 상생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교육부에서도 특수학교 설립 및 특수학급 증설에 차질이 없도록 예산을 지원하고 특수교사 증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특수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학생들의 동급생 집단폭행 등 잇따른 청소년 폭력 문제와 관련해서는 처벌을 강화할 수 있다는 관계부처 장관들과의 논의 내용도 밝혔다.

김 부총리는 "폭력은 육체적 상처 뿐 아니라 의식과 무의식에도 지워지지 않는 화인(火印)을 남겨 평생을 괴롭히는 반륜적인 범죄"라면서 "처벌 강화가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나 형법, 소년법 등 관련 법령의 개정 문제는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접점에서 국회의 논의를 거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서울 등 주요 지역의 교원 임용시험 선발인원 급감과 지방 기피 현상에 대해 시도교육청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이전 정부에서 부처간 논의를 통한 정부 차원의 교원 수급 계획이 부족했고, 현재 초등교원 선발인원이 양성인원을 초과해 도 지역 임용시험 미달문제와 현직 교원의 대도시 유출이 심화되고 있는 형편"이라며 "문재인 정부에서는 부처간 협의를 통해 정부 차원의 중장기 교원수급계획을 수립하고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