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섬총각 정용화, 생일도 합류에 “막둥이가 있어야지~” 네티즌 환영
최종수정 2017.09.11 15:05기사입력 2017.09.11 15:05
사진출처=올리브 tv

정용화가 허당미를 장착하고 돌아왔다.

오늘(11일) 방송되는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해외투어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정용화가 생일도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섬에 도착한 정용화는 무인도 방문을 한 강호동, 김희선, 존박이 돌아오기 전 담장 뒤에 몸을 숨긴다. 멤버들을 놀래키기 위한 작전으로 영화 ‘곡성’을 패러디한 것이다. 그러나 멤버들의 수다 떠는 소리에 묻혀 정용화의 작전은 수포로 돌아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kjw4**** 정용화 기다렸어요! 섬총사 완전체” “yuna**** 정용화 보고싶었오 막둥이가 있어야제” “jhmi**** 역시 섬총사는 정용화가 빠지면 안돼” 등 정용화의 컴백을 반가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섬총사’는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