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섬총각 정용화, 생일도 합류에 “막둥이가 있어야지~” 네티즌 환영
최종수정 2017.09.11 15:05기사입력 2017.09.11 15:05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출처=올리브 tv

정용화가 허당미를 장착하고 돌아왔다.

오늘(11일) 방송되는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해외투어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정용화가 생일도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섬에 도착한 정용화는 무인도 방문을 한 강호동, 김희선, 존박이 돌아오기 전 담장 뒤에 몸을 숨긴다. 멤버들을 놀래키기 위한 작전으로 영화 ‘곡성’을 패러디한 것이다. 그러나 멤버들의 수다 떠는 소리에 묻혀 정용화의 작전은 수포로 돌아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kjw4**** 정용화 기다렸어요! 섬총사 완전체” “yuna**** 정용화 보고싶었오 막둥이가 있어야제” “jhmi**** 역시 섬총사는 정용화가 빠지면 안돼” 등 정용화의 컴백을 반가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섬총사’는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