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경찰, 국민에 사과하는 게 우선"
최종수정 2017.08.13 15:39기사입력 2017.08.13 15:39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에 "(경찰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3일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을 만나 "국민 질책이 있었고, 경찰에 주어진 검경 수사권 조정, 인권경찰 재편 등 중요한 과제를 여기서 멈춰 설 수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얘기하기 위해서 나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휘부 간 진실공방 양상을 사실상 질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물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청장이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재원, 할아버지 탈북시켰다고? “HOT로 활동하며 번 돈으로 모셔 와”
  2. 2장우혁 중국 전용기, 럭셔리하고 깔끔한 인테리어 알고 보니...
  3. 3최준희, 엄마에게 남긴 글 “잘 있지? 빨리 커서 엄마 위한 가족을 만들게” 뭉클
  4. 4하뉴 유즈루, 결정적인 순간마다 시상대 가장 윗자리에 오르는 '집념'…화룡점정 찍나?
  5. 5김아랑, 새하얀 치아 드러낸 미소 “보는 사람들도 힐링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