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네수엘라 경제제재 검토…유가 5달러 이상 오를 것"
최종수정 2017.08.13 12:36기사입력 2017.08.13 12:16 조은임 경제부 기자
한은 '최근 해외경제 동향'…"美 원유재고 감소, 유가 상승"

자료:한국은행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미국이 세계 원유 생산의 2.5%를 차지하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제재를 검토하면서 향후 국제유가에 상승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13일 발간한 '최근 해외경제 동향'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민주주의 절차 훼손 등을 이유로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재제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제상황 악화로 반정부 시위가 이어진 베네수엘라 에서는 마두로(Maduro) 대통령이 제헌의회를 출범시킨 후 갈등이 극대화되고 있다. 미국은 주요인사와 마두로 대통령의 미국내 자산을 동결한 상황이다.

현재 미국이 검토 중인 경제제재에는 전면적인 원유수입 금지 방안도 포함돼 있다. 베네수엘라는 전세계 원유생산의 2.5%를 차지해, 2015년 기준 총수출액 대비 원유 수출액이 92.9%에 해당한다. 미국의 경제제재 검토에 베네수엘라의 디폴트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 베네수엘라와 국영석유기업 PDVSA의 5년내 부도확률은 7일 기준 각각 94%, 99%로 급등했다.
미국의 원유수입 금지시 일평균 70만배럴에 해당하는 미국 수출물량을 타 지역으로 전환해야 해 원유 운송비용이 급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미국이 미국내 중질원유와 휘발유 가격 상승을 고려해 전면적인 제재는 어려울 걸로 예상했다.

이에 주요 예측기관은 국제유가 상승폭이 최소 5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는 베네수엘라 원유 생산규모가 현재보다 20% 낮은 수준에서 6개월간 지속되는 상황을 가정하기도 했다. 단 유가 상승폭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국가의 생산쿼터, 유가 상승으로 인한 셰일오일 증산 등에 의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한편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지난 4일 기준 미국 원유 재고는 645만배럴 줄어들어 시장 예상치(237만배럴 감소)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에 9일 기준 서부텍사스원유(WTI), 영국 브렌트유(Brent)는 각각 0.8%, 1.6% 상승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