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수놓을 별똥별 쇼...주말 페르세우스 유성우 ..'시간당 최대 90~100개'
최종수정 2017.08.13 03:05기사입력 2017.08.12 20:36 미디어이슈팀 기자

별똘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주말에는 여름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별똥별 쇼가 펼쳐진다.

3대 유성우로 꼽히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로 시간당 최대 100개 정도의 별똥별을 볼 수 있다.

한여름 밤, 하늘에서 별똥별이 긴 궤적을 그으며 떨어진다.
매년 8월만 되면 찾아오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다.

사분의 자리,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히는데, 일 년 중 가장 화려한 별똥별 쇼를 볼 수 있다.

올해는 이번 주말 밤 11시부터 일요일 오전 11시 30분까지 수많은 유성우가 하늘을 수놓을 전망이다.

한국우주환경과학연구소장은 12일 밤부터 13일 새벽까지는 시간당 최대 90~100개가 떨어지는데, 정점이 되는 시간은 13일 새벽 3시 반쯤이라고 말했다.

다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유성우 수가 다소 적다.

또 달빛이 밝아 유성우를 관측한다면 인공 불빛이 많은 도심보다는 캄캄한 시골의 탁 트인 장소가 더 좋다.

페르세우스 유성우에 이어 찾아오는 다음 별똥별 쇼는 3대 유성우 중 마지막인 쌍둥이자리 유성우로 12월 14일에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