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때 댓글부대 누가 운영했나 했더니
최종수정 2017.08.13 04:00기사입력 2017.08.12 12:52
국정원 청사. 사진=아시아경제DB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서 운영했던 댓글부대의 운영자들이 탈북자와 보수단체의 간부들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한 신문은 국정원이 다수의 탈북자 단체와 보수단체 간부들에게 민간인 댓글부대인 '사이버 외곽팀'의 운영을 맡긴 정황이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에서 포 착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2009년부터 2010년까지 보수단체에서 후원금을 받고 인터넷상에 친정부 성향의 글을 게시한 일부 탈북자단체에 지급된 자금 출처가 국정원 정보활동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국정원 사정에 밝은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평소 관리해오던 민간인들을 동원해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했다"며 "이들은 탈북자단체와 보수단체 간부로, 국정원에서는 소위 '믿을 만한 사람들'에게 외곽팀 팀장을 맡긴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