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오늘 별똥별 본다…8월의 '우주쇼'

12일 밤에서 13일 새벽까지 관찰하기 좋아

최종수정 2017.08.13 04:00기사입력 2017.08.12 12:47
▲지난해 8월에 촬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사진제공=NASA/Bill Ingalls]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눈길 하늘 향하고
유성 대기 가르고
별빛 땅에 내린다

<#10_LINE#>
페르세우스 별똥별이 12일 밤하늘을 가르며 지나간다. 매년 8월이면 찾아오는 '우주쇼'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오는 24일까지 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12일 밤과 13일 새벽 사이에 관찰하기 가장 좋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지구 대기권을 가르며 지나간다"며 "한 시간에 50~100개 정도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지난해에도 이 같은 예고에 기대를 가졌다. 실제로는 한, 두 개 보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유성우를 보기 위해서는 맑은 밤하늘에 주변에 불빛이 없어야 하는 등 최적의 조건에서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올해는 더 나쁜 환경이 기다리고 있다. 나사 측은 "8월12일과 13일에 가장 많은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볼 수 있다"며 "올해는 특히 달빛이 강해 지난해 보다 훨씬 적은 유성우를 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럼에도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밝고 많기 때문에 밤하늘에서 관찰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