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예정 "평화는 내가 가장 선호"

양측 극한 긴장감 속에서 평화 메시지 등장

최종수정 2017.08.13 04:00기사입력 2017.08.12 09:23 이창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밤(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해 "매우 위험한 북한 상황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휴가 중인 뉴저지주 골프리조트에서 기자들을 만나 "모든 것이 잘 해결될 것"이라며 "나보다 더 평화적인 해결을 사랑하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대북 군사 대응 준비를 마쳤다는 등 북한을 향해 쏟아진 연이은 강경 멘트 속에 나온 이야기라 주목된다.

트럼프는 다만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좋은 해법이 있을 수도 나쁜 해법이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괌 주민들은 어떤 위협에도 안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는 미국령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북한의 지도자가 괌이나 다른 미국 영토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정말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의 열쇠를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우방인 중국이 쥐고 있다고 보고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줄곧 강조해온 바 있다.

미국과 북한이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은 '중립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북한이 주도적으로 미국의 영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해 보복을 초래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을 명확히 한다"고 보도했다.

단 "한미 동맹이 군사적 타격으로 북한 정권의 전복을 시도하고 한반도의 정치 판도를 바꾸려 한다면 중국은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